'짱구는 못말려'의 작가 [우스이 요시토]씨가 이달초 행방불명 되었는데, 산에서 실족사 한 것으로 밝혀졌음.

 

아...아직 애들에게 말을 해 주지 못하고 있는데,

 

1. 충격을 받을까?

 

2. 충격을 받지 않을까?

 

아마도 '짱구는 못말려'를 진심으로 좋아했다면 충격을 받을 것 같다.

 

그동안 열심히 봤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우찌 해야 하는지..

 

정작 내가 충격을 더 받음.

 

이제 겨우 51세 라는데...

 

아이들이 좋아하면서 나도 덩달아 열심히 봤던, '짱구는 못말려'

 

이제 미완의 작품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올해는 정말 무슨일인지, 좋아했던 사람들이 많이 세상을 떠난다.

 

동시대에 같이 살았다는 것이 좋은 점도 있지만, 그 사람을 떠나 보내야 한다는 점은 참 힘든 것 같다.

 

이제는 더이상 극장판을 볼 수 없겠지.



"엄마! 액션가면 사주세요! 울라울라~"가 귓가에 맴돈다...

                                      

 

 

아마도 이걸 보고 자란 20대가 충격이 제일 클 듯...

 

뭐, 시간이 지나면 다들 무뎌 지겠지.

 

비틀즈를 이제 듣게된 친구들이 이미 레넌과 해리슨이 죽었다는 사실에 슬퍼할까?

 

(사실 레넌은 그당시 엄청난 추모를 받았지만, 해리슨은 쓸쓸하게...)

 

그냥, 그렇겠지...

 

(김)현식이형이 죽었을때 그 슬픔은 아마도 다른 가수 때는 느끼지 못하겠지.

 

 

다들 나름대로의 사연에 따라 그 슬픔의 크기가 다를 것 같다.

 

아 ~~ 그래도 애들에게 말을 해 주는게 좋겠다.

먼 훗날에 아는 것보다, 그 당시에 알았다는게 더 좋을 듯 하다....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몬 2009.10.18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제동의 신작, 오마이텐트!를 보는데 도전중님 생각이 났어요~
    도전중님 가족도 그런 어마어마한 장비를 탑재하고 다니시나요?! ㅎㅎ
    캠핑 넘 재밌어 보이더라고요^^

  2. 간드랭이 2009.10.24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몬님 처럼 나도 전중이 생각 나던데~ ㅎㅎ
    울 신랑도 조금씩 진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