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상대는 골클럽이었다.  초반에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다.

상대 선수의 키가 작아서 쉽게 봤지만, 축구는 키로 하는게 아니라 했던가... 쉽지않은 경기였다.

힘들게 1:0으로 승리!!!

 

 

 

 

 

 

 

결승전을 대비해 체력보강을 위한 점심식사 중...

결승상대는 울산현대!!! 우승이눈앞에...

 

 

 

 

 

아쉽게 1:3으로 패하고 아이들이 어찌나 펑펑 울던지...

 

U12세 대회에서 형들은 우승, U-11세는 준우승. 축하~ 축하~

 

창녕을 뒤로하고 집으로...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8강 상대는 이회택축구교실

초반에 골대를 2번맞추는 위기를 당했으나, 2골을 몰아넣으며 2:0으로 앞서갔다.

두번째골을 넣고 너무나 기쁜 나머지 세레머니도중 기습적인 상대편의 슛팅으로 1골을 실점.

하지만 한골을 내주고 값진 교훈을 얻었다. '골을 넣고 세레머니는 반드시 상대편 지역에서 해야한다.'는...

2:1 후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추가 쇄기골 성공, 3:1로 승리!!!

 

 

 

 

 

 

 

 

 

감독님과 승리의 하이파이브!!!

 

4강에 진출했으니, 얼굴에 하나씩 팩을 붙이고 호강하고 있는 아이들!!!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남 VS 전북현대의 예선 첫경기!

12세이하 유소년 축구는 8:8이 대세라던데...  이번 대회는 8인제 경기였다.

선수들의 공터치 횟수가 늘어 재미를 느끼고, 기술 습득과 체력이 향상된다는 장점을 가졌다고 한다.

평소 중앙 미드필더를 본 상원이는, 이번 대회에서는 왼쪽 수비수 위치에서 뛰었다.

 

창녕은 전국에서 가장 더운지역이 아닌가 싶다.

모자를 쓰고 양산도 모자라 파라솔로 가려보지만...  덥다, 더워!!!

 

시작 전 코치님은 한선수, 한선수에게 하이파이브 해주시고...

 

3:0으로 여유있게 앞서가던 상황이였기에 상대팀의 다급한 반칙이 속출했다.

상원이 옷 찟어질라, 그만 잡아 당겨라!!!

 

 

 

 

연이어 2골 실점하는 위기도 있었지만 다시 1골을 넣어 4:2로 승리 ^ - ^

 

첫승리후 맛나는 저녁식사 시간,  "상원아! 형아들 접시에 수북한 밥을 좀 봐라, 네 밥은 접시에 깔려 있구나!"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