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인터뷰때 장난치는 에브라의 모습.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에브라는 어떤 선수?

에브라는 박지성의 절친한 친구라는 사실만으로도 많은 한국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

평소 조용하고 귀여운 외모지만 그는 지난해 말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때 뒷골목 깡패생활을 했었다고 털어놓았다.

세네갈의 다카르에서 세네갈계 프랑스인 외교관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티에리 앙리가 성장했던 프랑스 파리의 외곽의 레 울리에서 자랐다.

앙리가 어린 시절 뒷골목을 전전했듯이 에브라도 마찬가지였다. 피부 색깔이 다르다는 것을 느끼던 사춘기 무렵, 대부분의 흑인들은 방황기를 겪는다. 앙리와 에브라는 어린 시절 서로 알고 지내던 동네 친구였다.

축구는 그가 방황을 마칠 수 있게 한 탈출구였다.
17살이던 해 시칠리 섬을 연고로 하는 이탈리아 세리에C 마살라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그는
'블랙 가젤(black gazelle)'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몬자와 니스를 거친 그는 AS 모나코에서 세계적인 선수가 될 가능성을 보였다.
98프랑스월드컵을 우승시킨 프랑스 대표팀 전 주장 디디에 데상 감독에게 축구 선수의 자세를 습득한 그는 모나코를 2003-200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올려놓았다. 하지만 조제 무리뉴 감독이 이끌던 포르투(포르투갈)와의 결승전에서 0-3으로 무릎을 꿇었다.

2005년 2,3월 박지성과 에브라는 운명적으로 만났다.
PSV 아인트호벤(네덜란드)의 박지성과 모나코의 에브라로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맞붙은 것이다.
 
공교롭게도 박지성은 오른쪽 윙포워드로 뛰었고 에브라는 왼쪽 풀백으로 나섰으니 이들은 1·2차전 내내 맞부딪혔다. 결과는 1-0(1차전), 2-0(2차전)으로 아인트호벤의 완승이었다. 에브라는 예전 "박지성에게 호되게 당해 친해지고 싶지 않았다"고 우스갯 소리를 한 적이 있다.

에브라가 2006년 1월 10일 모나코를 떠나 맨유에 입단했을 때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다.
프랑스 대표팀 선배인 미카엘 실베스트르에다 가브리엘 에인세가 버티고 있는 왼쪽 풀백 자리에 그가 비집고 들어갈 틈이 보이지 않았다. 가끔 주어지는 기회 때마다 호되게 비판을 당했다.

공격 가담 후 수비 복귀가 늦다면서 '돌아오지 않는 풀백'이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이때 박지성과 에브라는 친해졌다. 동갑이고, 말수가 적은 내성적인 성격인데다 외국인이라는 공통점이 이들을 묶었다. 지난 2006년 9월 박지성이 왼발목 인대 수술을 받자 이번에는 에브라가 그를 위로했다. 박지성의 왼발 깁스에다 완쾌를 기원하는 글을 남기며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박지성이 오른 무릎 수술을 받고 재활하던 지난해 봄 AS 로마(이탈리아)를 홈에서 7-0으로 격파할 당시 골을 넣은 에브라는 "이 골을 부상중인 박지성에게 바친다"고 했다.

지난해 2월 찰턴전서 박지성의 첫 헤딩골을 어시스트했고,
지난해 여름 한국을 방문했을 때는 박지성을 졸라 몰래 나이트 클럽을 다녀올 만큼 각별한 사이다. (ㅋㅋ)
박지성과 에브라는 나란히 옆집을 살며 컴퓨터 축구 게임으로 외로움을 달래고 있다.

[출처] [최원창] 무엇이 '순둥이' 에브라를 화나게 했나|작성자 나이츠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 2008.05.1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트클럽 같이 가면 각별한거야? ^^;;

지난글을 보관용으로 남김
===================================================================================

부푼 꿈을 안고 회사생활을 시작했던 그때

인터넷이라고 하는 거대한 세상을 회사에서 만끽하고 있었더랬습니다.


DOS 로 돌아가는 인트라넷 시스템도 마냥 신기했고,


T1 선이 주는 놀라운 속도에 (당시 일반 가정에서는 잘해봐야 56K 모뎀 뿐...)


야근을 자처하며, 여기저기를 서핑하며, 지금의 '스펀지'질 을 하고 있을때였습니다.


새로운 상품 기획을 위한 TFT 결성 그리고 미친듯이 열정을 가지고 좌충우돌....


그런데, 보고 날짜에 담당 임원이 출장을 가시는 바람에 1주일 정도가


생짜배기로 남았지 뭡니까? (보고장표는 이미 다 끝난 상태...후후)


그리고, 팀장님의 한마디..."수고들 많았어, 이번주는 푹 쉬어~"


앗싸~! 당시는 지금처럼 "업무시간에 들어갈 수 없는 사이트 입니다" 공지도 없고


지랄같은 악성 코드 걸릴 염려도 없고, 무제한 팝업도....아니다...이건 그때도 있었네..


므흣한 사이트에 발을 잘못 디뎠다가 창닫기에 쩔쩔매던 당시 모 과장님 얼굴이 떠올른다...


그러길래 진작 'Alt + F4' 신공을 배워 뒀어야지...쯧쯧...


암튼 그때 그시절에....


전세계에서 진짜 전세계에서 딱! 하나뿐인 바둑서버가 있었더랬다...


보라넷의 'GO Server' (뭐 이름이 정확한지 지금은 가물가물 하지만 우짜뜬, 전세계 유일! )


여기에서 정말 놀랍게도 전세계의 바둑 마니아들을 만나게 된다....


그것도 1996년 당시 인터넷을 즐기면서 바둑을 즐긴다는 것은


정말 IT 관련 심장부에 있으면서 바둑을 취미로 한다는 소리인데,


지금쯤은 다들 그나라에서 한가닥들 하고 있을 텐데...후후 (그럼 난 뭐냐...-_-;)


미국,캐나다,일본,중국,영국,프랑스 친구들을 바둑을 두면서 사귀었다....


그중에서 아직도 친한 내 친구 "모리 히로키"를 보라넷 바둑서버에서 알게된지


벌써 11년이다...이제는 내가 학부형이고, 히로키도 아빠가 되었으니, 세월이란....참...


지금처럼 화려한 그래픽의 3D 는 아니었지만, 단순한 가로,세로에 흰돌,검은돌이


표시되면서, 옆에 채팅창에는 살아가는 얘기 IT 관련 정보 등으로 얘기꽃을 피우던 그때..


요사이는 일본 지역을 맡지 않은 관계로 1년에 한번 정도 얼굴을 보고 있지만,


술한잔이 들어가면 꼭 그때 얘기를 빼놓지 않고 한다...


그런데, 아이러니 한 것은...그때 이후로 서로 맘 놓고 바둑 한판 둬 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인터넷 상에서는 이제 각 나라별 화려한 바둑 사이트만 존재하고...


집에는 '오형제 바둑판' 하나 없다는 사실이....이제 마흔을 앞둔 자칭 IT 새내기 1세대의


가슴 시린 현주소 이다...


히로! 이번 서울오면 기원에 가서라도 한판 둬보자구~


2006년 4월의 마지막 금요일에 친구 '도전중'이....
=====================================================================================
휴, 이글도 벌써 2년이 다되가네...

* 이후에 세번 만났는데, 전부 다 술집이었다는...^L^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요일에 친구놈이 장가를 갔다.

회사 동기들 중에서 거의 마지막...인거 같다..(예전에 소식이 끊어진 동기 중에 혹시 있을지도..)

애들이 대부분 초등학생인데, 이제 장가가니, 언제 키우냐?..라고 해줄려다가...

그래, 장하다. 행복하게 잘살아랏~!! 하고 덕담을 해주고 왔다.

하지만, 너무 늦게 결혼을 하니, 참석한 동기가 나까지 달랑 두명이다.

물론 브라질 주재원 나간 동기의 축하 이메일과, 워크샵 때문에 미안하다는 이메일이 있었지만,

그외 다수의 이메일 주소의 주인들은 꾹 입을 다물었다...

1. 메일이 스팸으로 넘어 간 걸까?

2. 바빠서 미쳐 메일을 보지 못했던걸까?

3. 이녀석...평소에 동기들에게 잘 하지 못해서...?

4. 이미 회사도 옮기고 사업본부도 다르고, 벌써 연락 안한지 몇년 됬는데, 귀찮게...이런 맘?

갈수록 각박해져 가는 것일까?

아니면 사회가 이렇게 만드는 걸까? (이놈의 못된 남의 탓 버릇...ㅉㅉ)

===================================================================================

이제 새로운 가정을 꾸미는 친구에게.

친구야 내 십년전 기억을 떠올리며 몇자 젂는다.

아내를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또 사랑해라.

아내와 얘기하고, 또 얘기 하고, 또 얘기 해라.

내 인생의 동반자, 파트너를 맞이하는 날....

그녀의 가장 예쁜 모습을 기억하고 항상 간직해라.

그리하여, '조강지처'의 그 뜻을 마음으로 새기길 바란다.

아내를 사랑하지 않을때, 다툼의 그림자가 드리우고,

아내와 대화하지 않을때, 무관심의 골이 깊어지며,

그녀의 변해가는 모습에 불만을 느낄때, 당신의 배나온 중년 얼굴이 비출 것이며,

그리하여, '4주간의 조정'이 우스개가 아님을 실감 할 것이다.

너의 가장 소중한 반쪽을 오늘 이순간, 이 느낌, 이 마음으로 대하길 진심으로 바란다.

오늘 나도 네 덕분에 다시 한번 십년 전 그 마음을 다시 한번 꺼내어 잘 닦았다.
(-_-; 이번이 십년만에 처음이 아니란 거 알면서 물어보는 이유는 뭔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쿠야, 너무 멀어서 보이지도 않는구나...창경아 결혼 축하해!!


내년에 프에토리코(맞냐? 하여튼...)에 놀러 갈께~   ^L^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치기 2007.12.17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중은 항상 저런 바른마음으로 사는거야?
    멋진데.... :)

    • Favicon of https://dojeonjung.tistory.com BlogIcon 도전중 2007.12.17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일 매일은 아니지만, 가끔씩 꺼내보면, 먼지가 조금 묻어 있지만, 털어주면 깨끗하게 되는거야.
      마치 자동차와 같다고나 할까? 처음에 광을 잘 먹여 놓으면, 나중에 살짝 털어줘도 광이 난다는..
      출발을 잘못하면, 처음부터 광을 먹일 생각도 않하고 먼지 묻고 기스나면 짜증내기 바쁘지...

  2. Favicon of http://www.purial.com BlogIcon 퓨리얼 2007.12.20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다 몇번 사고가 나서 문짝이나 보닛을 갈고나면...
    하여간 전중이는 모든 남편들에게 공공의 적이야.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