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항님의 블로그를 얼쩡이다가.....

지난 여름에 감정의 찌꺼기에 부딪혔다....

디워. 진중권.

나도 100분토론을 다 보았고, 상당히 불쾌했다.

다수의 몽매한 군중이 두렵지 않다고 외치는 그는, 기실 약자나, 소수의 의견이 아닐진데...

(그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는 다수가 있음을 알았다. 특히, 더 냉소적이고 지식인이라고 자부하는,

맞는말인데 왜그러냐고, 태도는 본질이 아니고 그 진실을 보라는....그런 글들...)

그리고, 진중권이 걸고 넘어지는 권력을 쥔 사기꾼 황우석을 얘기 할때, 나는 화가 났다.

당신은 변호사나 하지 그랬어!!!

나는 2006년 2월 그해 겨울에 가장 추웠던 날. 광화문에 있었다.

나는 동네수첩을 봤고, MBC의 PD수첩을 봤으며, 미즈메디의 행태를 보고, 의사협회의 행보를 보았다.

미국의 양면성을 봤으며, 서둘러 덮는 검찰을 보았다.

내가 가장 분개하는 것은

진중권의 3단 논법이다....

*      광적인 열광(우매한 대중의 애국심)
   → 진실을 밝힘 (본인과 같은 소위 소수의 지식인)
   → 무작정 분개, 몰매(역시 우매한 대중들..)....

2006년 2월의 그날에 모인사람들은 광적인 열광을 하다가 사소한(?)사진조작으로 위대한 과학자 황우석을

내칠수 없다는 광신도들이 아니고, 그냥 주위의 아줌마 아저씨들이었다. 그냥 시끄럽게 떠들길래, 인터넷에서

대충 검색해보다가, 어 이건 아닌데? 하면서 하나둘 알게되고 동네수첩을 보고, 여러 상황들과 그 이면들을 보고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상황에 서로 손잡고 모인 사람들이었다....




- 다른 얘기 -

박영선 위원 (당시 기자)의 외침은 슬며시 묻혀 버리는가?

"얼굴 똑바로 보기 민망 할 짓"을 인터뷰한 사람만 있고 인터뷰 대상자는 없단 말인지....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urial.com BlogIcon 퓨리얼 2007.12.14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도 제대로 하자' 라는 중얼거림만.

  2. Favicon of http://lacuss.egloos.com BlogIcon 연호수 2007.12.14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저랑 비슷한 생각을 가지신분이시군요!
    진중권이라는 사람은 진정한 지식인은 아니라고 봐요. 소수의 지식인임을 자청하면서, 오히려 우중들을 자신의 현란한 말발로만 좌지우지 하는 것을 즐기는 성향이 있어서 싫어요.

오늘은 정말 답답한 날이다.

내가 마치 바보가 된 듯한 느낌이다...밥맛이 없어서 저녁도 먹지 않았다..

앞으로 두아이의 애비로서 열심히 위장 전입하고 위장 취업 시켜줄 빌딩하나 마련 할려면....에구 에구...

인터넷의 두글로 대신한다...

근대소년님 블로그

버섯돌이님 블로그 

이게 도대체 뭐하는 짓인지....





Posted by 도전중
TAG BB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아침에, 어제 뉴스에서 배터리 폭발로 사망한 사람은 동료의 과실치사로 깔려 죽은 것으로

밝혀졌고, 깔리는 과정에서 압력을 받아 배터리가 눌러붙은 것으로 밝혀졌다.

참....어처구니가 없다. 어제 이 뉴스가 나오길래 휴대폰 상품기획을 하고 배터리 관련 해서

검토했던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았다.

물론 과도한 접촉이나 압력으로 폭발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푸쉭~ 푸쉬식~" 하는 정도로 의류나 이불에 불을 붙일 정도의 수준이지, 사람이 죽을 수준은 절대 아닌 것이다.

그리고, 주머니에서 "푸쉭~"하는 순간에 본인이 "앗 뜨거!"하면서 충분이 던져 버릴 시간이 있다는게실제 Test 및 현장 사고(예전 모델에서 경험 해 봤다....)에서의 나의 경험이다.

그리고, 이것은 바로 LG화학의 주가를 이틀 연속해서 -5% 이상 끌어 내렸다.

증권가의 약삭빠른 놈들이 재빨리 정보를 듣고 팔아버리고... 거대한 연쇄 반응이 휘몰아 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보고 LG꺼라고 밝힌 놈은 별세개알바가 분명하다...


나는 이런 경우를 몇번 접해봤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신문을, 뉴스를 믿으며 혀를 끌끌 차기 까지 했다.

이번 경우는 하루,이틀만에 밝혀져 다행이지만 대부분의 경우 몇년뒤에 밝혀져 혐의를 벗어도

관련 당사자는 만신창이가 되어 있기 일쑤다.

우리가 사실이라고 믿는 것 또는 사실이라고 믿게끔 하는 기사나, 뉴스가 얼마나 한쪽에 편향되고 왜곡되어져서 전혀 다른 논리로 펼쳐지는지, 정말 끔찍한 수준이다.

그럼 사실이 아닌 경우에는? 이럴때 자주 써 먹는 말이 있다...."아님 말구~" 이거 정말 당사자의 입장에서는 미칠 지경 일게다...

○ 삼양라면 공업용 우지 사건 : 당시에 정말로 삼양이 망하는 줄 알았다...소비자들에게 공업용을 먹이다니..하면서 흥분하시던 어르신들이 생각 난다...몇년 후 미국이 공업용으로 분류하는 것은 우리가 분류하는 것과 다르다는 것. 그리고, 사실 요즘 전국민이 알게된 트렌스지방 등등 더 유해한 "대두유" 일명 콩기름이 더 나쁘다는 것을... 그때는 동물성의 반대인 "식물성"이라는 포장으로 넘어갔었다...

○ 유동골뱅이 : 당시에 인기 절정이었던 유동골뱅이 캔에서 유해 물질이 나왔다는 보도이후 정말 많은 고초를 겪었다는...이것도 무혐의...

○ 쓰레기 만두 : 무우의 끝 줄기(보통 다듬을때 잘라버리는...) 사용을 쓰레기를 넣었다는 과장 보도에 만두회사 사장의 자살까지 몰고 갔던...사건. 이건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속담이 제격.

음...오늘은 왠지...좀 우울 하군.

BBK 관련 글 보기

이 이야기도 좀...우울하다.

오늘은 주말인데, 남은 시간은 즐겁게 보내야 겠다.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urial.com BlogIcon 퓨리얼 2007.12.02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라면냄비들 사이에서 뚝배기로 살아남아야 한다니까.

    그나저나 여긴 나밖에 손님이 정녕 없는게냐?
    광고 좀 하지 그래. ㅎㅎ

  2. 별치기 2007.12.03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가려다가
    퓨리얼의 손님 타령에
    살짝 발자국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