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담그기

주말은 2008. 11. 24. 09:27
일요일에 본가에 가서 김장을 담갔습니다.

아침 일찍 가보니, 이미 부모님께서 배추 50포기를 다듬어서 절여 놓으셔서, 속만 넣었습니다.

괜히 미안한 마음에,

"어머니, 이젠 그냥 사다먹지요?" 했다가, 쿠사리만 먹었습니다.ㅋ

"아니, 아직 몸 성할때 해야지, 그것도 못하면, 이제 갈때가 된거야"

요새 하도 중국산 저질 배추 파동으로 김치 담그는 집이 늘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그런데, 절인 배추도 팔고, 양념도 판다고 합니다.

절인배추 + 사온 양념 = 'XX김치(시중에파는..)' 아닌가요?

오전 내내 열심히 배추 나르고, 양념을 버무리고 나니 벌써 점심때가 지나갑니다.

돼지고기 수육에 무채+굴+배춧속으로 맛있게 점심을 먹고 마무리 했습니다.

이제 부모님 연세도 있으신데, 다음에는 배추 다듬는거부터 해야겠습니다. 

아내도 속 버무리느랴 고생이 많았네요.

아들녀석들은 김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할까요?

김장 한 것에 대해 물어보니, '고기'가 맛있었다...고 하네요..ㅎ

어쩌면, 우리세대가 김치 담가먹는 마지막 세대가 되지 않을까 하는, 그리고

우리 아이들 세대에서 김장을 계속 할까 하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세상이 너무 빨리 돌아가고 있지만, 

잠시 쉬어가는 순간도 필요 하겠지요..

요새 많이 지치고 힘든데, 수육에 김장김치 먹고 힘내고 있는 '도전중'이었습니다.

추성훈 선수 눈빛봐라, 엄청 몰입하는~ ㅋㅋ 보기보다 힘들쟈?




즐거운 주말 마무리 하세요!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ushman.co.kr BlogIcon 버섯돌이 2008.11.24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성훈 선수가 갑자기 등장한 이유는? 처가집에 왔다는 말씀인가요? 아님 적당한 김장 사진 찾다가 발견하신 건가요? ㅋㅋ

    • Favicon of https://dojeonjung.tistory.com BlogIcon 도전중 2008.11.24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 김장날 사진 찍은게 없어서..추성훈 선수 얼굴이 재미있길래 올렸습니다.

      버섯돌이님, 송년회나 한번? 할까요?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