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추성훈 선수가 일본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DREAM6'의 미들급(85Kg 이하)경기에서 "토노오카 마사노리"를 1 라운드에 암바로 승리했습니다. 일방적인 경기 였다고 하는데요.

0123456

<사진 출처 : MFIGHT NEWS>
 
문제는 경기 직후 "요시다 히데히코"와 다음 경기를 가지고 싶다고 한 직후의 반응 입니다.

일본의 매체들은 대부분 추성훈 선수가 "ヒール(Heel)"의 역활을 확실히 굳히려고 한다고 보도 했습니다.

힐(Heel)은 원래 미국 프로레슬링경기에서 의도적(흥행을 위해)으로 악역을 맏는 선수를 지칭하는 '속어'입니다. 보통 반칙을 주로 하기 때문에 발굽으로 차는 모습에서 나왔다고 하네요.

그런데, 이런 용어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발음도 안되면서...) 일본의 특성으로 파생된 "히-루"라는

악역을 추성훈 선수에게 주려고 하는 이유는 뭘까요?

사실 사쿠라바 와의 '크림 사건' 이전에는 멋진 히어로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일본 격투기의 영웅 '사쿠라바'의 얼굴을 개떡이 되게 두들기고 나서는 모든 언론이 등을 돌리기 시작했죠.

그 이후 "미사키 카즈오"와의 경기에서 추성훈 선수가 이겼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흥행을 생각하는 협회

입장에서는 져서 오히려 다행이다 라고 생각 했을 겁니다. 선(일본)과 악(일본 이외의...특히 재일한인)의

구도가 선명하면 선명 할 수록 흥행이 잘 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는 것이니까...

그러나, 분명한 것은 "악역"은 흥행을 위해 의도적으로 이루어져야 되며, 관객도 그냥 링 위에서만 즐겨야 

하는 것인데, 지금은 분명히 '감정'이 들어가 있는 상황입니다.

추성훈 선수 자체가 진정성이 있는 친구이기 때문에, 악역을 맏아서 연기를 할 수 있는 조건이 안됩니다.

본인도 아마 많이 괴로울 것입니다.

그래서, 만약 또 다른 일본 영웅인 "요시다 히데히코"와의 경기가 성사 된다면, 엄청난 빅 매치가 될 것이 

예상 되지만, 추성훈 선수의 외로운 길은 계속 될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적진 한가운데로 돌파 하려고 하는 것은,

정공법으로 하나 하나 물리친 후에 최고의 자리에서 對 일본에 대한  서양의 "ヒール(Heel)" 를 물리치는

역할을 부여 받는 수 밖에는 다른 길이 없다는 것을 추성훈 선수도 알기 때문일까요?
 
진정성이라는 것은, 흙 속에 묻혀있는 진주와도 같아서, 언젠가는 빛을 보게 될 것 입니다. 그때까지 화이팅!





너는 누구냐! 풋.

<사진 출처 : 드림공식페이지>

주로 조르기로 승부를 보는 "아오키 신야" 라는 어린 친구가 추성훈과 한판 붙자고 했군요....

피하지 말고, 당당하게 자신과 경기하자고 말이죠.

추성훈 선수 인터뷰 때 이렇게 얘기 했다고 합니다.

"존중해준다는 부분에서 진짜로 고맙다. 그렇지만 나는 그럴 생각이 없다는 것이 솔직한 기분이다."

(해석 : 어디서 쥐방울 만한 놈이 겁도 없이...에휴, 엄마 젓이나 더먹고와라. 한주먹 감도 안되는 놈...)


^L^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성훈의 경기 동영상입니다.



코뼈가 부러진게 아직도 완쾌가 되지 않은 모양이네요. 얼굴로 들어오는 것을 피하는 모습이...

역시 유도로 다져진 하체라서 그런지, 잡아채서 넘어트리는 것이 유도를 보는 듯 합니다.

오랜시간의 탐색전끝에 '초크(목감아누르기)'/'유도복 조르기'로 끝나서 그런지,

큰 타격이나, 발차기는 없어서 아쉽지만, 다시한번 격투기에서 재기에 성공했다는 것에 만족해야겠죠.

그리고, 다음번 상대를 지목했는데,

바로 타무라 키요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이가 마흔이니, 이제는 뭐 그닥...추성훈에게 계속 깐죽거리기나 할 뿐.


사쿠라바 카즈시와 친구라는데, 크림 발랐다고 계속 찌질거리는 우애가 넘치는 친구로군요.

"추성훈의 태도는 좋지 않지만 선수로는 훌륭하다"고? 교묘한 일본 전통의 말씨로군요.

이번참에 아주 납작하게 눌러줬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미사키 카즈오 너는 쫌 있다가...




추성훈은 야유를 받으면서 경기를 하는 단 한사람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안타깝네요.


01234567
<사진 출처 : MFIGHT NEWS>


"야유를 받고 기뻐할 선수는 없다. 관중으로부터 야유를 받는 선수는 나 하나뿐이다.

그것을 받아들이고 책임을 다하면 분위기가 달라질 것으로 믿는다"

- 추성훈 -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7.23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추성훈이 부상을 극복하고 출전한 이번 오사카성홀에서 열린

'드림 5 라이트급 그랑프리 결승전'에서 7개월 만의 승리로 찌부둥한 장마 더위를 날려주었다.

요새 즐거운 일은 하나도 없고 덥고 답답한 일들만 있더니만,

모처럼만에 웃음을 주는 추성훈!

○ [드림] 돌아온 추성훈, 유도복 조르기로 TKO승

기사를 읽어보면, 아직은 몸이 완벽하게 돌아오지 않은 듯 하다.

하지만, 그의 몸만들기는 꾸준히 쉼없이 계속 될 것이다.

추성훈의 진정성을 믿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K-1한국공식사이트>



오늘 시원하게 하이트 한잔 먹어야 겠다.

시원한 하이트 광고 한편 감상하세요!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성훈도 도전중!

오늘은 2008. 4. 19. 15:03
추성훈도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

역시.

도전하는 사람은 멋있다. - 도전중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성훈 선수 4월 29일 경기 화이팅 하길 바랍니다!

* 무릎이 아직 완전하게 회복되지 않아서 출전이 불투명하다라는 얘기도 들리는데..

   빨리 완쾌해서 꼭 멋진 모습 보여주길~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영탄 2008.04.20 0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신가요?
    뭐하시는 분인가요? ^^
    글이 잼있어서 한참 보고갑니다.

대부분의 상품기획자들은 제품이 상품으로 탈바꿈 할 때를 '산고' 라고 표현 해도 무방 할 정도의

고통과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리고, 최후의 순간 희열을 느끼기도 한다....)

그리고, 그 상품이 Hit가 되었을때 정말 뛸 뜻이 기쁜 마음에, 그 과정을 나누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러나, 국내 환경에서는 상품기획 비하인드 스토리가 '보안'이라는 굴레에 묶여,

사보에 실리거나,

그 중 재미있는 일화(아니면 마케터에 의해 부풀려지거나 창조된)는 광고 소재에 써먹기도 한다.

그러므로, 국내에서

Hit 상품에 대한 상품기획 스토리를 알 수 있는 방법이 공식적으로 없다.

그저, 귀 동냥에 의할뿐.

가까운 일본에서는, 기획뿐만 아니라 개발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다루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고, 특허 관련 기술에 대한 도면, 설계 방법, 이런 것이 아니라,

어떻게 10mm의 벽에 도전하게 되었는지, 가장 큰 프레임의 변환은 어떻게 했는지 등이다.

이런 일련의 취재 기사들은 차기 상품을 기획하는 이들에게 많은 기본 점검사항에 대한 기준을 제시 해 준다.

국내에도 이런 상품기획 및 개발 비하인드에 대해서 다루는 매체나 사이트가 있는지 찾고 있으나,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실제 사례에 대한 학습 효과라 함은,

이론과 실제의 조합에 의해서 좀더 고객에게 한발 다가서는 상품기획이 될 수 있음은 물론이고,

이후 모델에 대한 한 단계 완성도를 높이는 결과를 가져 올 것이다.

그리고, 컨버전스 시대의 진정한 컨버전스 상품이 나오기 위한 토대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이다.

PC상품기획자의 고민을 통해서 휴대폰상품기획자의 고민이 방향을 찾을 수 있고,

자동차상품 기획자의 인테리어 기획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런 시대가 왔으면 하는게 나의 바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품으로 치면, K1의 강인함과 미성의 목소리를 가진 추성훈 같은 상품이 대박 상품이다. 물론 품질은 기본이다.

<사진 출처 : NEWSIS>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urial.com BlogIcon 퓨리얼 2008.03.21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러운 가슴두께.

추성훈 선수 노래 잘한다고 인증샷 올립니다.















거참, 운동도 잘하고 노래도 잘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에요!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montime 2008.03.08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진짜네요 @.@
    기사 많이 나와도..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거 보니.. 무릎팍도사 보고 싶어졌어요~

  2. Favicon of http://purial.com BlogIcon 퓨리얼 2008.03.08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릎팍도사 요즘 그래도 제일 볼만한 토크쇼라지.
    추성훈선수, 정말 멋지게 잘 불렀구나.
    몸통 두꺼운거 좀 봐라. 정말 에너지가 철철 넘치는 것 같다. ㅎ

  3. 초록 2008.03.10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제일볼만한 토크쇼라니... 돌아가면 하나tv보느라 외출을 못할듯.
    ^^정말 노래 잘한다.

  4. 별치기 2008.03.10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무릎팍~넘 좋아~좋아~

지난주 무릎팍도사에서 추성훈 선수가 나와서 다들 이런 저런 얘기가 많다.

아내도 봤다고, 추성훈 멋있다고 해서 (노래 잘 부른다고...) 다시 보기로 봤다.

.
.
.
.
추성훈. 멋있네...♥_♥
.
.
.
.

사람의 진정성은 물론 한눈에 쉽게 파악하기에 무리가 있지만, 1시간 정도의 대화에서

추성훈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었다.

(PD도 사람인지라, 편집한 내용에서 인간적으로 추성훈의 매력에 빠진듯한 느낌을..)



- 16년간 정진했다고 하는데, 얼토당토 않은 행동으로 웃음을 주는 프로에서 조차도,

1주일에 3가지 아이템을 (다른 코너보다 3배더 소재에 대한 고민을 하는) 보여주는 진정성을 보는 것 처럼...

- 어제 본 '이산'에서의 규장각 총책임자에 대한 진정성을 정종이 봤던 것 처럼...

어느 분야에서건 진정성은 통하게 되어있다.

목적을 향해 돌진하는 사내의 진정성을 느낄때 나는 연배를 떠나서 감동을 받는다.

다만, 수단 또한 진정성을 띄어야 한다는 점이다.

Goal 만을 최우선으로 하고 도달하는 방식과 수단이 진정성을 잃으면 안되는 것이다.

2차분이 더 있는 듯한데, 이번주도 기대 해본다.


012345678

* 올해의 목표가 다이어트 인데, 살빼면서 몸도 다듬어야 할 것 같은 위기감이...ㅋ ^L^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퓨리얼 2008.03.04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무릎팍의 영향력이 참 대단해졌네.
    강호동의 전성기라고 해야할라나.
    추성훈이 갑자기 뜨는 배경과 방식이 참 재밌어.
    (물론 추성훈 그 자체에 대한 얘기는 아니고. 추성훈 멋진건 나도 대강 안다고 ㅎ)

    • Favicon of http://dojeonjung.tistory.com BlogIcon 도전중 2008.03.05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호동의 전성기 맞다.
      요새는 너무 빨리 떠서 빨리 잊혀져서 문제이지만...
      진정성을 느끼면 오래오래 좋아하게 되어있지.
      성룡,주성치 처럼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