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서싯'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29 [Jay] 에딘버러 아서싯을 오르며...
2011년 7월 14일 목요일

에딘버러의 둘째날이 밝았다. 밤새 신기한 체험으로 잠을 설쳤다. 호텔에서 잠을 청하는데 밤12시가 되어도 대낮같이 환한 창문밖, 새벽에 잠시 눈을 떴는데 창밖은 해지기전 어슴프레한 정도?  에딘버러의 위도가 상당히 높은가보다!  뜻밖의 체험, 잠을 설쳐도 기분이 좋다.

로얄마일을 지나 Arthur's Seat으로 가는길에 스코틀랜드 전통과자를 파는 'Fudge House'가 있다. 스코틀랜드의 명물이라니 그냥 지나칠순 없지?  달달한걸 좋아하는 우리는 아서싯에 올라 먹으면  좋겠다며 각자 1개씩, 4개를 포장했다. 아서싯 정상에서 우리는 알았다. 2개만 샀어야 했다는 것을. 맛있긴하다. 하지만 지나치게 달아서 혀가 내것이 아닌게 된다.

스코틀랜드왕가의 거주지인 홀리루드궁전이다. 유명한 메리 스튜어트 여왕이 임신중일때 남편인 단리경이 그녀의 애인인 비서를 그녀의 침실에서 살해한 곳이기도 하다. 현재는 영국여왕의 여름 궁전으로 쓰인다. 지금 궁전 어딘가에 계실려나?

뒤에 보이는 산이 아서싯이 있는 홀리루드 언덕!

포즈도 취해보고.....

블로그마다 아서싯에 오르는 것이 너무나 힘들다는 글들 뿐이었으나, 저런길을 1시간 정도 걸으면 된다. 우리집앞 불곡산보다 쉽다. 참고로 우리가족은 연중행사로 산에 가는 가족이다. 그리고 에딘버러에서 꼭 가봐야 할곳을 꼽으라면 이곳을 말하고 싶다. 아이들도 여기에 올랐던 이야기만 한다.

정상이 눈앞에...

아서왕이 이 언덕에 올라 한눈에 마을을 내려다봤다는 자리(Arthur's Seat)는 어딘지 모르겠지만 저렇게 앉아서 내려다보며 생각했겠지?  '이 브리튼을 어떻게 하면 통합할 수 있을까?' 

3억5천만년전 화산폭발하여 그후 침수와 융기, 빙하등의 자연현상을 거치며 탄생한 풍경!!!  태고적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실때가 이런 모습이 아니었을까?

정상 인증샷 ^_^

아서싯을 내려와 언덕 아래에 있는 잔디밭, 축구장보다 넓어보인다.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칠 수 없듯이, 상원이가 천연잔디구장을 그냥 지나칠 수 있으랴!!!

아들은 펄펄 날지만, 아빠는 헉헉!!!

저녁에 에딘버러공항에서 이지젯항공을 이용해 2시간만에 파리에 도착했다. 영국을 떠나며 벌써  다시오고 싶다는 생각이든다. 태고적 자연이 느껴지는 스코틀랜드의 북쪽으로 더 올라가 보고싶다.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