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World Congress 2009 가 한국시간으로 내일 새벽 1시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게 됩니다.

이번 2009년 MWC는 국제 경기의 하락과 맞물려, 가장 치열한 접전의 장이 될 듯 한데요. 극단적으로 표현하자면,

내년도 MWC2010에는 참가하지 못할(아니면 대폭 줄이거나) 업체가 나오는 해가 될 것이라는 위기감이 팽배 합니다.

올해 전세계 휴대폰 성장율이 그리 밝지 않기때문에, 또한, 1위 업체인 노키아마저도 감원과 운영비 개선 활동을 하고

있는 마당에 나머지 2,3,4,5위 업체들은 오죽하겠습니까? 특히 모토로라나 소니에릭슨에게 있어서는 올 한해가 정말

중요한 한해가 될 수 밖에 없겠습니다. (LG나 삼성은 위기를 넘기고 올라가는 추세라고 전망해 봅니다.)

'매도 먼저 맞는 것이 낫다'는 심정으로 소니에릭슨이 개막 하루전에 신규 단말과 전략을 발표 했습니다.



320x640 3.5" touch LCD

사실 12.1M 화소라고해도, 렌즈 구경과 Zoom 기능이 아쉽긴 마찬가지.

<사진 출처 : Esato.com>

세계 최초의 1,200만화소 카메라폰인 IDOU ( いどう[移動] )입니다. 같이 발표된  HIKARU (
이번 2009년 소니의 전략인 '엔터테인먼트 언리미티드' (휴대폰과 PC 그리고 TV로 이어지는 공간에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 쉽게 접근하고 공유) 에 걸맞는 이름임에는 확실 합니다. : 컨텐츠의 '이동'을 책임지겠다는 뜻.

그리고, 애플의 'MobileMe' 가 PIMS 의 동기화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다면, 이번 소니에릭슨의 'MediaGo'는 멀티미디어의

동기화를 편리하게 해주겠다는 의미 입니다. (사실 소니의 강점이 여기있었는데, 좀 늦은감이 없지 않군요)

그리고, 국내에서는 T옴니아에서 처음 선보인 DLNA 기능을 활용 하겠다고 하는군요. DLNA가 이래저래 힘을 받게

생겼습니다.  DLNA란 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 라는 단체의 이름이며, 통합 호환 방식의 이름 입니다.

즉, 아래와 같이 DLNA Logo가 있는 디지탈 기기 (PC, TV, 폰, 오디오, MP3, 게임기, 프린터 등)에서 서로의 자료를

손쉽게 호환, 저장, 공유가 가능하다는 겁니다. : 외장 하드 시장이 점점 줄어들것 같네요....대신 집안에 NAS가 자리잡을..

앞으로 많이 보게될 마크가 될듯..


사실 제조사 입장에서는 향후 트렌드에 맞추어서 DLNA기능을 추가하면 되겠지만, 컨텐츠나 서비스 업체 입장에서는

점점더 한 곳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는 각 Device 별 컨텐츠 영역이 있었고, 각각의 플레이어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지만, 이제는 컨텐츠 그 자체로서 1회 구입에 그칠 것이고, 그것이 Device와 상관없이 돌아가게

될 것입니다. 결국 M&A 를 통해 거대 공룡만이 살아남지 않을까 싶네요. 뭐, 컨텐츠 소비가 촉진되는 계기가 될 수도...



다시 돌아가서....소니에릭슨의 2009년 분발을 기대해 봅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경쟁체제가 유지 되어야 좋으니까요)

* 작년에도 Xperia X1 발표 해놓고 한참 늦게 출시 했는데, 이번 IDOU도 하반기 출시라는데, 과연...기대에 부흥 할런지.

   고객들의 인내심이 점점 짧아지기때문에 성급히 발표했다가는 나중에 제품 나올때 김빠진 맥주가 될 수도 있음.





Posted by 도전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